| 리포트 | 기술문서 | 테크-블로그 | 원샷 갤러리 | 네트워크/통신 뉴스 | 기술자료실 | 자유게시판      한국 ICT 기업 총람 |

제품 검색

|

통신 방송 통계

 
 
 
섹션 5G 4G LTE C-RAN/Fronthaul Gigabit Internet IPTV/UHD IoT SDN/NFV Wi-Fi Video Streaming KT SK Telecom LG U+ OTT Network Protocol CDN YouTube Data Center
 
Private 5G | Edge 넷매니아즈 Private 5G 분석글 KT SK Telecom Verizon AT&T Vodafone DT Telefonica China Mobile Optage NEC Microsoft AWS    
HOT!!! Ericsson Nokia Huawei Samsung Mavenir Affirmed Metaswitch Athonet Altiostar Airspan Kyocera Apresia   일본 Local 5G 전개 현황
 
스폰서채널 |

 

  스폰서채널 서비스란?
통신사업자망 가상화 트렌드
Operator NFV Deployment Trend
April 20, 2017 | By 손장우 @ Netmanias (tech@netmanias.com)
banner
코멘트 (0)
1
Thank you for visiting Netmanias! Please leave your comment if you have a question or suggestion.
Transcript
[Residential]
가입자 댁내의 L3 CPE (RG)가 가상화되어, 즉 HW(모뎀, 스위치, AP)와 SW(DHCP, NAT, Routing)가 분리되어, HW Part만 댁내 남고 SW part는 Edge PoP의 X.86에 탑재됨

[Enterprise]
기업내 Network Appliance(Router, FW, WOC, IPS,…)들이 가상화되어 (VNF화되어)
1) Centralized vCPE: SW part(VNF)는 Edge PoP의 Cloud로 올라가고, 기업내에서 단순한 L2 CPE만 둠
2) Distributed vCPE: 또는 VNF들을 기업내 X.86에 올림

[Mobile]
Cell Site에 있던 BBU가 Edge Pop으로 올라가고, BBU는 가상화되어 X.86 서버에 탑재됨
Mobile Core 역시 가상화되어 vPEC가 Edge PoP으로 내려감
Gi 상단에 있던 Service들도 Edge PoP으로 내려감
비밀번호 확인
코멘트 작성시 등록하신 비밀번호를 입력하여주세요.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