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포트 | 기술문서 | 테크-블로그 | 글로벌 블로그 | 원샷 갤러리 | 통신 방송 통계  | 한국 ICT 기업 총람 |

제품 검색

| 네트워크/통신 뉴스 | 기술자료실 | 자유게시판 |  
 
 
섹션 5G 4G LTE C-RAN/Fronthaul Gigabit Internet IPTV/UHD IoT SDN/NFV Wi-Fi Video Streaming KT SK Telecom LG U+ OTT Network Protocol CDN YouTube Data Center
 
스폰서채널 |

 

  스폰서채널 서비스란?
KT, 현실로 다가온 ‘초능력 5G’ 시대 연다 - 5G First, 초저지연, 에지 클라우드, C-DRX, 5G 보안
03/26/2019
  • ‘국내 최대 커버리지’와 ‘고객 중심의 5G 기술’ 반영한 KT 5G 네트워크 전략 발표
    • 인구·트래픽 밀집지역 및 교통인프라에 ‘국내 최대 5G 커버리지’로 사용자 편의성 증대’
    • 사용자를 고려한 ‘5G First’ 전략으로 고객 최우선 5G 네트워크 제공
    • 전국 8개 에지(Edge) 통신센터 기반의 ‘초저지연 5G 네트워크’로 체감품질 향상
    • ‘배터리 절감기술’을 5G네트워크에도 빠르게 적용하여 고객 중심 서비스 실현할 것
  • 안정적인 5G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KT의 차별화된 핵심 기술 공개
    • 기가 스텔스 기술을 통해 5G 네트워크에서 IoT의 IP를 숨겨 보안성을 한층 강화
    • 인공지능 기술 활용해 5G 네트워크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장애를 예측하고 선제적 대응
    • 홀로그램과 GiGA Twin 기술로 커뮤니케이션 분야와 SoC 등 시설물 관리 혁신

 

KT(회장 황창규, www.kt.com)가 5G 상용서비스 시작을 앞두고, 26일 KT 5G 네트워크 전략과 5G 핵심 기술을 소개하며 현실로 다가온 ‘초능력 5G’ 시대를 선언했다.

 

KT는 5G 네트워크의 4가지 핵심 키워드로 ▲국내 최대 커버리지 ▲사용자를 고려한 ‘5G First’ 전략 ▲초저지연 ▲배터리 절감기술을 내세우며, 5G의 핵심기술을 더한 KT만의 차별화된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4월 5G 상용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 ‘국내 최대 5G 커버리지’로 사용자 편의성 증대


 

 

 

KT는 최대한 많은 고객에게 최고 성능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인구·트래픽 뿐만 아니라 주요 이동 경로까지 고려한 ‘국내 최대 5G 커버리지’를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4월 상용서비스를 시작한다.

 

KT는 4월 상용서비스 시작 시점에 맞춰 서울 전역, 수도권, 6대 광역시 및 85개시 일부 지역과 주요 인구 밀집 장소인 전국 70개 대형쇼핑몰 및 백화점에 5G 네트워크를 우선적으로 구축 완료했다.

 

또 이를 연결하는 교통 인프라인 KTX•SRT 지상 구간, 경부·호남 고속도로 전 구간, 전국 6개 공항과 같은 주요 이동경로에도 5G 네트워크를 구축해 KT 5G 사용자들은 장거리 이동 구간에서도 5G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된다. 주요 지역간 이동경로에 5G 네트워크 구축을 발표한 사업자는 KT가 유일하다.

 

이와 함께 KT는 산학연 협력을 통한 5G 기술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전국 464개 대학교 캠퍼스 및 인근지역과 울산 현대중공업, 화성 K-City를 포함한 주요 산학연 현장에도 5G 커버리지를 구축 완료했다.

 

KT는 올해 말까지 85개시 대부분 지역을 커버하는 5G 네트워크로 확대 구축 예정이며, 서울•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지하철 및 관공서·대학병원 등의 주요 건물 내 인빌딩 커버리지까지 확보해나갈 계획이다. 

 

▲ 사용자를 고려한 ‘5G First’ 전략으로 고객 최우선 5G 네트워크 제공


 

 KT는 사용자를 고려한 ‘5G First’ 전략을 통해 속도 우위뿐만 아니라 초저지연과 배터리 절감효과를 가져다 주는 고객 최우선의 5G 네트워크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5G 단말의 최고 속도를 논할 때 LTE 속도를 합산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경우 최고속도는 LTE 속도가 더해져서 높아지는 장점이 있는 반면 동시에 총 지연시간(latency)에 LTE 지연시간이 반영되어 하향 평준화되기 때문에 5G의 주요 특성으로 설명되는 초저지연 성능을 기대할 수 없는 역효과가 발생한다.

 

이동통신에서는 한 대의 기지국이 제공하는 최고 속도를 기지국이 수용하는 전체 가입자들이 나누어 사용하는 구조이다. 따라서 5G 서비스 초기 단계에 5G 가입자의 숫자가 LTE 대비 적을 것을 고려하면, 이미 다수의 가입자를 수용하고 있는 LTE를 5G와 결합했을 때 기대할 수 있는 속도 향상의 효과는 미미할 것으로 판단된다. 

 

KT는 이러한 한계점을 보완하고, 고객에게 최고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5G First’ 전략을 기반으로 한 5G 네트워크를 제공한다. KT의 ‘5G First’ 전략은 5G 기지국의 자원을 우선 할당해 고객이 5G 최대 성능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한다. 이를 통해 5G의 초저지연성을 최대로 활용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고객 단말의 배터리 소모량 또한 약 25% 줄일 수 있다.

 

KT는 이러한 ‘5G First’ 기반의 네트워크로 최고의 성능을 제공하기 위해 집중하고 있으며, 실제 필드 환경에서 삼성전자의 3.5GHz 상용 기지국과 갤럭시 S10를 사용하여 최고 전송속도 1Gbps를 구현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개발팀장 전재호 부사장은 “KT와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지난 2018 평창동계올림픽 5G 시범서비스부터 많은 협력을 지속해왔다”며, “그동안 양사가 축적한 5G 기술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는 물론 세계 최고의 5G 통신 품질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전국 8개 에지(Edge) 통신센터 기반의 ‘초저지연 5G 네트워크’로 체감품질 향상


 

 

 

 

KT는 ‘5G First’ 전략과 더불어 사용자 중심의 5G 네트워크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초저지연’이 핵심요소라는 점을 강조하며, KT 고객은 전국 최다 5G 에지(Edge) 통신센터를 기반으로 전국 어디서나 균일하게 초저지연 5G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의 이동통신에서는 일반적으로 대역폭 증가와 ‘전송 지연시간(Latency)’ 단축을 통해 사용자 체감 품질을 향상시켜 왔다. 그러나 대역폭 증가를 통한 체감 품질 향상에는 한계가 있어 5G에서는 ‘전송 지연시간(Latency)’을 줄이는데 집중하고 있다.

 

예를 들어, 약 3MB의 데이터 수신을 필요로 하는 웹페이지 로딩 시 실제로는 약 100회의 송수신을 반복하는 과정이 필요하며, 이 송수신 과정 사이에 발생하는 ‘전송 지연시간(Latency)’이 전체 웹페이지 로딩 시간을 좌우하게 된다. 이렇게 네트워크 상의 ‘전송 지연시간(Latency)’을 최소로 줄일수록 사용자 체감 품질을 크게 개선할 수 있다. 

 

KT는 이런 ‘초저지연’ 특성이 극대화된 5G 서비스 제공과 사용자 체감 품질 향상을 위해 ‘전송 지연시간(Latency)’을 줄일 수 있는 에지 컴퓨팅 (Edge Computing) 기술을 적용하여 전국 8곳에 ‘5G 에지(Edge) 통신센터’를 구축했다.

 

장거리 통신 환경에서 발생하는 ‘전송 지연시간(Latency)’을 줄이기 위한 핵심은 물리적 거리를 단축시키는 것으로 KT는 전국 8개의 에지(Edge) 통신센터를 기반으로 사용자의 데이터 트래픽을 가장 가까운 인접 에지(Edge) 통신센터에서 처리함으로써 기존 18ms 수준의 전송 지연시간을 10ms 수준까지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다.

 

특히, 제주도를 포함하여 전국에 고르게 분산된 8곳의 위치에 에지(Edge) 통신센터를 구축함으로써, KT 5G 사용자는 전국 어디서나 차별 없이 균일한 초저지연 5G 네트워크를 누릴 수 있다.

 

▲ ‘배터리 절감기술’로 고객을 위한 5G 네트워크 제공


 

 

아울러 KT는 사용자 입장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가장 우려되는 점이 배터리 소모라는 점을 강조하며, 5G 네트워크에 세계 최초로 ’배터리 절감기술(C-DRX)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KT는 지난 2017년 국내 최초로 LTE 전국망에 C-DRX를 상용망에 도입한 바 있으며, KT가 보유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5G 네트워크에는 보다 빠르게 상용시점부터 배터리 절감기술을 적용해 KT 5G 고객이 보다 긴 시간 동안 5G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서창석 전무는 “KT는 세계 최고의 5G 리더십과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준비해왔다”라며, “앞으로 고객에게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함과 더불어 사람 중심의 기술로 고객 감동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5G 보안기술 적용한 기가 스텔스·AI 기반 고도화된 네트워크 관제 기술 발표

 

 


KT는 개인과 기업이 안전정인 통신과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새로운 보안기술을 5G에 적용한다고 강조했다.

 

새롭게 소개된 보안기술은 지난 MWC 2019에서도 언급되었던 스텔스(GiGA Steatlth)와 네트워크 슬라이싱(Network Slicing)이었다.

 

기가 스텔스는 IoT의 IP자체를 보이지 않게 하는 보안기술이고,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서비스별·단말별 특성에 적합한 네트워크 분리를 통한 보안과 품질을 보장하는 서비스로 향후 기업전용 5G 등에 적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KT는 안정적인 5G 서비스를 위해 AI를 적극 활용한 대표적인 기술로 3가지를 소개했다. ▲ AI 기반 자가 장애 복구로 최상의 5G 무선 품질을 제공하는 기술인 Dr. Wais(AI SON) ▲ 회선장애, 선로사고 등을 빅데이터 기반으로 네트워크 장애 근본원인을 분석하고 예방하는 Dr. Lauren ▲ 전체 네트워크를 고객 자신의 필요에 맞게 구성하는 것을 지원하는 기술인 OPERA에 대해 설명했다.

 

KT는 이와 함께 ▲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넘어 상대방의 실제 모습 그대로의 크기를 화면에 제공하는 홀로그램 ▲ 에너지, 교량안전, 빌딩 등 다양한 Domain에 빠르게 쉽게 적용 가능한 지능형 원격관제 플랫폼 기가 트윈(GiGA Twin) ▲  대용량 영상과 데이터를 막힘 없이 전송하고 초저지연으로 실시간 공유 가능한 Edge CDN ▲ 정교한 자율주행 등에 필수적인 위치정보를 초저지연으로 실시간 제공하는 ‘정밀측위’ 등의 기술도 함께 발표했다.

 

KT 융합기술원 Infra연구소장 이선우 상무는 “KT는 세계 최고 수준의 5G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를 기반으로 계속해서 KT를 포함 대한민국이 5G 서비스를 주도할 수 있도록 기술력을 리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용어설명: 
○ 에지 컴퓨팅(Edge Computing)
다양한 단말(기기)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클라우드와 같은 중앙집중식 데이터센터로 보내지 않고, 데이터가 발생한 현장이나 근거리에서 실시간 처리하는 방식으로 그만큼 데이터 흐름이 빨라지고 지연도 줄어든다는 게 특징


○ C-DRX(Connected-mode Discontinuous Reception)
이동통신용 단말의 전력소모 요소 중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통신모뎀에서 소모되는 전력이므로, 기지국과 단말이 통신을 하는 주기를 학습하여 최소한의 시간만 단말기 통신모뎀을 활성화 시킴으로써 단말의 전력소모를 줄이고,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려주는 기술


○ Dr. Wais(AI SON) 
5G WiNG 등 자가품질진단 통해 AI 기반 자동 최적화, 자가 장애 복구로 최상의 5G 무선 품질을 제공하는 기술


○ Dr. Lauren
무선망, IP망, 전송망, 선로 등의 회선장애, 선로사고 등을 Big Data 기반으로 Network 장애의 근본원인을 분석하고 예측/예방하는 기술


○ OPERA (Orchestrator towards Predictable, Elastic, Reconfigurable, Automatic)
전체 Network를 사용자 니즈에 맞게 구성하고 End to End 통합 관리하는 기술, 고객은 B2B Portal 통하여 설정 및 변경 가능


○ 네트워크 슬라이싱 (Network Slicing)
지역, 시간, 활용처 등 기업별 요구에 맞는 가상 전용망을 구축, 제공하는 기술. 전용 Network 자원할당으로 완벽한 Network 분리와 보안


○ 기가 스텔스 (GiGAstealth)
센서, CCTV 등 IoT 디바이스 IP 존재 자체를 보이지 않도록 하여 해킹을 원천 차단하는 기술 기술


○ 홀로그램 (Hologram)
시간 및 공간의 제약을 넘어서 실제 눈앞에 존재하는 듯한 초실감형 Communication 서비스


○ 기가 트윈 (GiGA Twin)
소량의 데이터 기반 Self Learning 으로 빠른 Digital Twin 구현을 통해 Platform 기반 도메인 확장하는 기술


○ Edge CDN
전국에 분산된 8개의 Edge 를 기반으로 지리적으로 가까운 곳에서 사용자 상황에 맞게 QoS를 조절하여 서비스 지연시간을 최소화하는 기술


○ 정밀측위 
GPS, WiFi, LTE, 5G, IoT Sensor 등을 융합하여 SW 기반 실내/실외 연속 측위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

 

Thank you for visiting Netmanias! Please leave your comment if you have a question or suggestion.
 
   ICT 기업 총람 
       
       
 

 

 

 
 

          보러가기        등록기업 리스트       기업등록 안내             

 
 
     

국내 ICT 산업분야를 기술그룹별로 분류하고, 그룹별로 기업를 리스팅하여, 

한 눈에 국내 기업들을 총람할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현재 등록완료사 (가나다순)

 
  넷비젼 텔레콤   MPTCP 게이트웨이  
  넷채널   소프트웨어 테스팅 전문기업 (Mobile QA)  
  다보링크   WLAN AP, AP Controller  
  더프론즈   10GE 기반 IP 성능 시험 플랫폼 (계측기)  
  대유플러스   이더넷 스위치, 보안스위치  
  모다정보통신   IoT 게이트웨이, LTE egg, LTE/WiMAX 게이트웨이  
  모비젠    빅데이터 플랫폼, 5G/4G 패킷 Probe  
  스맥    LTE 게이트웨이  
  스파이어테크놀러지   유무선 품질측정 장비  
  스프링웨이브   IEEE1588v2 PTP  
  시앤디    IPTV 헤드엔드, 미들웨어, STB  
  에이치에프알   패킷광전송, 백홀/프론트홀, FTTH  
  엔에스텍   DPI, QoS 장비  
  엔젠소프트   모바일 앱 보안, IoT 플랫폼  
  우리넷   POTN, PTN, MSPP, AGW  
  웨이브일렉트로닉스   이더넷 스위치, IoT G/W, 중계기 AMP  
  유비쿼스   이더넷 스위치  
  인티게이트   L7 QoS 스위치  
  케이아이엔엑스   IX, CDN, 클라우드 서비스   
  파이오링크   보안스위치, 백본스위치, 웹방화벽  
  한드림넷   이더넷 스위치, 보안 스위치  
  KT   통신사업자  
  SK Telecom/SKB   통신사업자  
  LG U+   통신사업자  

 

 

 

 

 

 

 

 
   
   
  넷매니아즈 신규 컨텐츠
     
     
View All (4078)
3GPP (2) 4.5G (4) 4G LTE (19) 4차 산업혁명 (1) 5G (556) 5G-SIG (1) AI (154) ALU (5) AR (13) AT&T (9) Authentication (8) Autonomous Driving (21) Big Data (18) Blockchain (6) C-RAN (1) C-RAN/Fronthaul (17) CA (7) CDN (2) China Mobile (1) China Unicom (1) Cisco (3) Cloud (8) CoMP (1) Connected Car (38) DCB (1) DT (1) DUMCN (2) Data Center (19) Device (3) Distributed Core Network (1) Drone (18) EDGE (18) Electric Car (2) Energy (21) Ericsson (16) Ericsson-LG (2) FIDO (4) Facebook (2) FinTech (2) Fronthaul (2) GCSE (2) GiGA Genie (1) GiGA IoT (12) GiGA IoT Vehicle (2) GiGA LTE (2) GiGA WiFi (2) GiGA Wire (1) GiGAtopia (6) Giga Internet (1) Giga LTE (1) Gigabit Internet (56) Google (3) HDR (1) HFR (1) HPE (1) Healthcare (18) Home IoT (52) Huawei (6) ICT (6) IPTV (56) IPTV/UHD (8) ITU (2) Industrial IoT (1) Intel (5) Inter-DU CA (1) IoST (2) IoT (544) IoT@Home (1) Japan (11) Jio (2) KDDI (11) KT (636) Kakao (11) Keysight (1) Korea (16) Korea ICT Service (1) LAA (1) LG Innotek (1) LG U+ (243) LGE (1) LPWA (5) LTE (146) LTE Cat M1 (1) LTE-A (4) LTE-A Pro (5) LTE-M (18) LTE-MTC (2) LTE-R (4) LTE-TDD (1) LTE-U (1) LWA (1) Leap Motion (1) LoRa (26) M-CORD (1) MCPTT (1) MEC (3) MPTCP (4) MR (1) MSIP (4) MWC (4) MWC 2015 (5) MWC 2016 (7) MWC 2017 (20) MWC 2018 (11) MWC Americas (3) MWC Shanghai 2015 (5) MWC Shanghai 2016 (4) MWC Shanghai 2017 (1) Massive MIMO (1) Mobile IPTV (1) NB-IoT (35) NB-LTE (1) NG-PON2 (1) NGMN (1) NOC (2) NTT DoCoMo (16) NUGU (4) Nasmedia (2) Naver (9) Network Slicing (2) Network Virtualization (1) New Radio (1) Nokia (24) Nvidia (2) O2O (3) OCP (1) OIC (1) Open Source (1) PS-LTE (7) Platform (16) Qualcomm (10) RFIC (1) Roaming (11) Rohde & Schwarz (1) SD-WAN (2) SDDC (1) SDI (1) SDN (1) SDN/NFV (62) SK Broadband (22) SK Telecom (497) SK Teleocm (1) SK telecom (2) SONA (1) Samsung (44) Security (17) Small Cell (2) Smart City (11) Smart Construction (1) Smart Farm (2) Smart Grid (1) Smart Home (9) Softbank (6) Spectrum Auction (2) Sprint (3) Start-up (1) T-Mobile (3) T-broad (1) TIP (1) UANGEL (1) UHD (11) UL MU-MIMO (1) UO (5) Uplink CA (2) V2X (12) VR (38) Verizon (18) Video (1) Video Straming (1) Video Streaming (5) Virtualization (1) VoLTE (12) Vodafone (1) WebRTC (1) Wi-Fi (38) WiFi (1) eMBMS (4) iPTV (1) kT (1) kakao (1) oneM2M (2) vRAN (2) 광대역 실시간 영상 전송 서비스 (1) 방송중계망 (1) 수중망 (2) 안리쓰 (1) 영상인식 (1) 요금제 (5) 음성인식 (1) 자율주행 (9) 자율주행차 (3) 재난안전 (6) 재난안전통신망 (8) 재난영상통합망 (1) 트래픽 (2)
비밀번호 확인
코멘트 작성시 등록하신 비밀번호를 입력하여주세요.
비밀번호